광고 창닫기

감염병의 모든 것, 아웃브레이크 특별전

중앙과학관, 과거전염병과 코로나19 방역사례 연구성과 전시
국립중앙과학관은 16일부터 11월 29일까지 중앙과학관내 중앙볼트에서 바이러스 주제 '아웃브레이크' 특별전시를 갖는다.<사진= 국립중앙과학관>국립중앙과학관은 16일부터 11월 29일까지 중앙과학관내 중앙볼트에서 바이러스 주제 '아웃브레이크' 특별전시를 갖는다.<사진= 국립중앙과학관>

에볼라, 지카바이러스,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주제 특별전시회가 열린다.

국립중앙과학관(관장 유국희)은 바이러스 주제 '아웃브레이크' 특별전시를 오는 16일부터 11월 29일까지 중앙과학관내 중앙볼트에서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특별전은 스미스소니언 미국국립자연사박물관에서 스페인독감 발명 100년을 기념해 감염병을 주제로 3년동안 연구·기획한 '아웃브레이크: 연결된 세상에서의 감염병 유행(Outbreak: Epidemics in a Connected World)'과 우리나라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성과 등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사람과 동물, 환경이 연결돼 어떻게 감염병이 전파되고 확산되는지,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을 보여준다.

또 효과적인 민관연 합동을 통해 K방역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우리나라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방안과 진단 백신개발 등 연구성과, 정책지원 등도 소개한다.

이번 특별전 관람은 무료이고, 자세한 내용은 중앙과학관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과학관 관계자는 "과학적 사실을 바탕으로 관람객들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를 극복하고 앞으로 다가올 감염병 대응방안과 연구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